• 황새 봉순이
  • 그림작가 사이다
  • 글작가 김황
  • 페이지 44
  • 출판사 킨더랜드
  • 발행일 2020-07-15
  • 세상을 떠난 농부 할아버지 평생의 꿈, 세상을 바꾼 봉하마을 황새 ‘봉순이’ 이야기 봉하마을에 찾아온 황새 봉순이 이야기를 아시나요? 한때 우리나라 텃새였던 황새는 환경오염과 사냥꾼, 농약 문제 탓에 전부 사라졌어요. 이제는 전 세계에 약 3,000마리밖에 남지 않은 희귀한 새가 되었지요. 하지만 우리나라와 일본은 계속해서 황새를 복원하기 위해 노력했고, 먼저 복원에 성공한 일본에서 자연에 풀어놓은 황새가 2014년, 우리나라 봉하마을에 찾아왔어요. 그 새가 바로 ‘봉순이’예요. 이 책은 황새 봉순이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어요. 스무 살에 서울로 떠났던 청년은 할아버지가 되어 고향 마을에 돌아왔어요. 그런데 철새들이 놀고 쉬던 습지는 쓰레기로 가득했고, 공장 폐수로 더럽혀져 있었어요. “자연이 살아야 사람도 살고 철새도 다시 돌아올 수 있어.” 할아버지는 황새가 돌아오기를 간절히 꿈꾸며 논에 오리와 우렁이를 풀고 매일 가꾸었지요. 논이 깨끗해지고 생물이 가득해지자 철새들이 돌아오고, 농사도 잘되었어요. 이제 황새만 돌아오면 모든 게 완벽했지요. 그런데 할아버지는 꿈을 이루기 전, 갑자기 세상을 떠났어요. 그래도 간절했던 할아버지의 마음이 가닿은 걸까요? 황새 한 마리가 조용히 마을에 내려앉았어요. 일본의 황새 마을에서 날아온 새였지요. 사람들은 황새에게 마을 이름을 따서 ‘봉순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어요. 할아버지가 생전에 매일 습지를 가꾸고 친환경 농사를 한 덕분에 봉하마을은 봉순이가 마음 놓고 지낼 수 있는 보금자리가 되었고, 봉순이는 마을을 변화시키기 시작했어요.
  • 2020-07-27
    72
  • 어린 당근
  • 그림작가 금관이야(박미애)
  • 글작가 금관이야
  • 페이지 40
  • 출판사 밥북
  • 발행일 2020-07-27
  • 몸에 당근이 달린 나는 이상한 사람일까요? 남과 다르다고 부끄럽지 않아도 되는 자기 존중과 자신과 달라도 인정하고 어울리는 다양성 이야기 세상에 똑같은 사람은 하나도 없습니다. 모습이 닮았다는 쌍둥이조차도 자세히 보면 다른 점이 많습니다. 모습이나 성격도 제각기 다르지만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도 모두 다릅니다. 모두가 다른 만큼 자신이 남과 다르다고 부끄러워할 필요도 없고 남이 자신과 다르다고 놀릴 수도 없습니다. 몸에 당근이 달린 아이가 있습니다. 수박 줄무늬가 그려진 사람도 있습니다. 초록색 머리를 지닌 배추인 사람도 있습니다. 사회는 이렇게 모두가 자기만의 특징을 지닌 사람들로 이뤄집니다. 사회 속에서 다양성은 자기와 다른 상대는 물론 남과 다른 자기 자신도 존중하는 마음입니다. 책은 아이들이 깔깔거리며 좋아할 ‘당근 달린 아이’, ‘수박 줄무늬 아저씨’가 등장하여 자기 존중과 다양성의 가치를 재미있게 들려줍니다. 자칫 아이들이 어려워할 수 있는 이야기를 상상의 날개를 펼친 동화로 자연스럽게 깨닫도록 합니다.
  • 2020-07-24
    222
  • 오물오물 풀 먹는 동물
  • 그림작가 윤보원
  • 글작가 에버랜드 동물원
  • 페이지 56
  • 출판사 시공주니어
  • 발행일 2020-07-10
  • 에버랜드 동물원의 풀 먹는 대표 동물 8종 수록! 세상에는 다양한 동물들이 존재한다. 동물 들은 무엇을 먹느냐에 따라 초식, 육식, 잡 식으로 나뉜다. 그중 초식 동물은 풀을 주 식으로 하는 동물들을 말한다. 풀 먹는 동 물들은 생태계를 평화롭게 만드는 존재로, 사나운 맹수들로부터 자신들을 보호하고, 환경에 적응해 나가는 능력이 탁월하다. 잡아먹히는 약자의 입장에서 풀 먹는 동물들은 자손을 늘리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5권으로 구성된 시리즈 중 첫 번째 책인 『오물오물 풀 먹는 동물』은 에버랜드에 살고 있는 초식 동물 가운데 대표 동물 8종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큰 육지 동물 코끼리’, ‘세상에서 가장 키가 큰 기린’, ‘둥글둥글 예민한 자이언트판다’, ‘불타는 털색을 가진 귀여운 레서판다’, ‘도시락을 등에 진 쌍봉낙타’, ‘초원 위의 멋쟁이 하양 깜장 얼룩말’, ‘민둥민둥 커다란 코뿔소’, ‘다 자라도 120센티미터 아담한 무플론’이 이 책에서 소개되는 동물들이다. 그 밖에 미처 소개하지 못한 풀 먹는 동물들(카피바라, 붉은목왈라비 등)의 이름과 서식지를 말미 부록에 담아 풀을 먹는 다양한 동물들의 종류를 익히고, 실제 동물원에서 만날 수 있도록 했다.
  • 2020-07-24
    76
  • 배아픈 고래
  • 그림작가 박재현
  • 글작가 노은영
  • 페이지 50
  • 출판사 상상
  • 발행일 2020-07-30
  • 풍랑으로 파도가 높던 밤. 아기고래는 파도타기 놀이를 하고 있었지요. 그런데 바닷속으로 무언가 떨어져 꿀꺽 삼키고 말았답니다. 소화도 되지 않고 밤새 배가 아픈데 과연 무엇을 삼킨 것일까요? 배아픈 아기고래를 둘러싸고 바다속 친구들인 흰수염고래, 거북이, 돛새치, 해룡 등등이 지혜와 힘을 모아나가는 비닷속 여행
  • 2020-07-23
    231
  • 오늘도 기다립니다
  • 그림작가 정혜경
  • 글작가 정혜경
  • 페이지 48
  • 출판사 한울림어린이
  • 발행일 2020-07-21
  • 시간, 다른 일상을 보내는 아이와 할아버지 『오늘도 기다립니다』는 아이의 일상과 할아버지의 일상을 한 화면에 나란히 보여주며 시작됩니다. 아이는 엄마 아빠와 한 침대에서 잠들고 아침이면 엄마 아빠가 깨워 줍니다. 엄마의 잔소리를 들으며 아침을 먹고, 엄마의 배웅을 받으며 유치원에 가지요. 한편 아내가 세상을 떠나고 홀로 남은 할아버지는 2인용 침대에 혼자 누워 잠을 청하고, 아침이면 스스로 일어납니다. 고요한 식탁에서 혼자 아침 식사를 하고, 외출 준비를 하고, 노인정에 가지요. … 그렇게 왼쪽 면에는 아이, 오른쪽 면에는 할아버지의 같은 시간 다른 일상이 대조를 이루며 펼쳐집니다. 박자감이 뚜렷한 구성으로 그림책의 특징을 극대화하며 독자를 이야기 한가운데로 초대하죠.
  • 2020-07-23
    340
  • 묘생이란 무엇인가
  • 그림작가 이영경
  • 글작가 이영경
  • 페이지 48
  • 출판사 고래가숨쉬는도서관
  • 발행일 2020-08-10
  • 묘생의 길과 인간의 길, 다른 듯 같은 길을 걷고 있습니다. 삶은 누구에게나 처음이고 길을 찾기는 어렵습니다. 자신의 선택이었는지 모르지만 길을 버리고 집고양이가 되었습니다. “너, 묘생이 뭐라고 생각하냐.” 아침마다 아빠가 말했습니다. 약간 귀찮지만 동생도 생겼습니다. 나는 누구일까 생각합니다. 살다 보면 거리를 두고 싶은 상황이 발생하여 성격 좋은 강아지에게도 까칠하게 굽니다. “내 생각엔 넌 뛰어내리기보다 딴 걸 하는 게 좋겠어.”라며 위로하는 여유는 자존감을 찾은 다음에서야 가질 수 있습니다. 어느 날 꿈속에서 ‘묘생이란 무엇인가’란 책을 받았습니다. 묘생의 길, 즉 고양이다운 삶에서 나답게 살아갑니다. 좋으면 부비고, 옳지 않은 때엔 인상 쓰고, 쓰다듬을 받고, 이롭지 않은 소리 귓등으로 듣고, 포근하면 정신줄 내려놓고 꾹꾹이를 합니다, 내키면 놀아 보고, 억지로 웃지 않습니다. ‘묘생의 길’에서 저자는 우리 삶에서 구하는 바를 그려 보았고, ‘일상의 물레’에서는 세상을 떠난 남편과의 잔잔한 추억을 담았습니다.
  • 2020-07-23
    365
  • 오늘도 고마워
  • 그림작가 이미정C
  • 글작가 윤여림
  • 페이지 36
  • 출판사 을파소(21세기북스)
  • 발행일 2020-07-22
  • 울고 웃으며 아이와 함께하는 모든 순간, 오늘도 고마워! 아이를 위해 늘 고군분투하면서도 더 잘해 주지 못해 미안한 엄마, 누구보다 아이를 사랑하지만 그 마음을 잘 표현하지 못하는 엄마. 그런 엄마들의 속마음을 전하는 [엄마 마음 그림책] 시리즈의 첫 권 『오늘도 고마워』가 출간되었습니다. 『오늘도 고마워』 속 엄마는 완벽함과는 거리가 먼 평범한 엄마입니다. 남들에게 뽐낼 만한 요리 솜씨가 있지도 않고, 별것 아닌 일로 아이에게 버럭 화를 내기도 하고, 가끔은 어린이집 준비물을 놓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에게만은 조금도 부족함이 없는 최고의 엄마입니다. 아무리 늦더라도 어린이집에 데리러 오고, 아플 때 보살펴 주고, 실수했을 때 따뜻하게 감싸 주는 사람은 다름 아닌 엄마이니까요. 『오늘도 고마워』는 윤여림 작가가 쓴 아름다운 문장에, 이미정 작가의 서정적인 일러스트가 더해진 편지 같은 그림책입니다. 아이에게 책을 읽어 주는 동안, 함께 지나온 고마웠던 순간을 떠올려 보세요. 아이에게는 엄마의 포근한 사랑이, 엄마에게는 따뜻한 위로가 느껴질 거예요. 서로를 생각하는 엄마와 아이 모두에게 더없이 멋진 응원이 될 것입니다.
  • 2020-07-23
    360
  • 바람 부는 밤에
  • 그림작가 김병남
  • 글작가
  • 페이지 36
  • 출판사 어린이작가정신
  • 발행일 2020-07-30
  • 한밤중에 불어온 쌩쌩 거센 바람에 별도 달도 모두 떨어지고 밤하늘에는 빛 한 점 남지 않았어요. 아이는 잃어버린 빛을 찾아 아무도 몰래 길을 나서요. 『바람 부는 밤에』는 따뜻한 아이의 마음과 환상적인 그림이 어우러진 글 없는 그림책입니다. 본문에는 글이 한 줄도 없지만, 그래서 이야기가 더 쉽고 마음 편안히 다가옵니다. 열린 마음으로 밤하늘이 가득 펼쳐진 그림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가만히 따라가며 읽어 내려가 보세요. 당연하게 받아들였던 우리 주위의 모든 존재가 얼마나 소중한지, 자연은 얼마나 아름다운지 자연스레 느껴집니다. 그리고 마음 따뜻한 아이를 응원하며 용기를 북돋워 주게 됩니다. 숨은 그림을 찾듯 장면마다 등장하는 그림을 꼼꼼히 살펴보며 글 없는 그림책의 매력을 느껴 보세요. 그림책 속 아이의 표정을 관찰하고, 앞뒤 그림의 순서를 생각하며 나만의 이야기를 완성해 나가면, 상상력이 쑥쑥 자라납니다.
  • 2020-07-23
    244
  • 유령 잡는 안경
  • 그림작가 김진희D
  • 글작가 김진희
  • 페이지 44
  • 출판사 책읽는곰
  • 발행일 2020-07-27
  • 겁 많은 어린이를 위한 특급 처방전! 나는 겁이 많아. 어쩌다 집에 혼자 있을 때면 방마다 불을 다 켜 놓아야 해. 끈적끈적한 여름밤에도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이불을 푹 뒤집어쓰고 자. 커튼 뒤에서, 문틈에서, 침대 밑에서 유령이 불쑥 튀어나올지도 모르잖아. 그런데 벼룩시장에서 이상한 걸 봤어. 유령 잡는 안경이라나 뭐라나. 이 안경을 쓰면 정말 유령을 물리칠 수 있을까?
  • 2020-07-23
    221
  • 얼음펭귄
  • 그림작가 윤나라
  • 글작가 윤나라
  • 페이지 40
  • 출판사 현북스
  • 발행일 2020-07-20
  • 지구 온난화로 인해 살 곳을 잃은 펭귄들 이야기 『얼음펭귄』이 현북스에서 출간되었습니다. 더위를 식히기 위해 펭귄들이 집에서 하는 행동들을 보면서 독자들은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보며 과연 지구온난화 현상은 누가 만들었는지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될 것입니다.
  • 2020-07-22
    283